샤오미, 화웨이, 오포, 비보 등 중국 스마트폰 4사가 연합 앱스토어를 만든다. ‘앱’종연횡이다. 구글의 앱 장터 ‘구글 플레이’의 대항마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이르면 3월께 인도, 러시아 등 9개국에서 통합 앱 장터를 출범한다. 일부 전문가들은 연합 앱스토어가 생길 경우 애플과 구글의 앱 시장 점유율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앱’종연횡이다


202002070038033051_l.jpg


https://www.fnnews.com/news/20200207002749241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