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의 극한 테스트 현장을 공개했다. 미국 출시를 한 달 앞두고 내구성 논란을 불식시켜 소비자 신뢰를 얻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IT매체 엔가젯은 "삼성전자가 테스트를 공개해 소비자의 의심을 걷어내려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9032807501727526_1553727016.jpg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9032808500232578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