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의 ‘접는(폴더블) 폰’ 출시에 제동이 걸렸다. 수율(원재료 투입 대비 제품 생산 비율)에 문제가 발생, 제품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화웨이, 샤오미도 제품 생산이 늦어지면서,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독주체제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20200109000130_0.jpg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0109000166#a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