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차기 스마트워치에 자체 운영체제 '타이젠' 대신 구글의 '웨어OS'를 탑재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디바이스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스마트폰에 이어 스마트워치에서도 구글의 플랫폼을 받아들이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3일(현지시간) 미국 폰아레나 등 IT전문매체는 유명 IT 리커(유출자) 에반 블래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2017032109380822767_1.jpg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8052408145893313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