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업계에 안면인식 바람이 불고 있다.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부터 자사의 프리미엄폰에 얼굴인식 기능을 추가한데 이어 애플과 샤오미도 이같은 트렌드에 힘을 싣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대륙의 기적'으로 불리며 글로벌 스마트폰 업계를 놀라게 했던 샤오미는 미노트3에 중국 제조사 중 처음으로 안면인식 기능을 추가했다. 64GB 제품은 2499위안(약 43만원)이다.

NISI20170913_0013375528_web.jpg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0919_0000099591&cID=13001&pID=13000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