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스마트폰 회사들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듀얼 카메라, 베젤리스(베젤이 없는) 디스플레이 등의 요소를 탑재한 '프리미엄폰'을 쏟아내고 있다. ​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올해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프리미엄 트렌드에 힘입어 전년 대비 5% 증가할 것으로 최근 전망했다. 프리미엄 요소가 소비자의 소구 포인트로 작용해 정체된 스마트폰 수요를 확대하는 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lejj_2ssVXN37RP3xrci.jpg

샤오미 '미 믹스' 콘셉트 이미지.(사진=씨넷)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70720174547&type=det&re=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