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 기기가 다양해지고 있다. 손목 위주로 흘러가던 시장은 의류 형태는 물론 보석, 신발, 이어폰 등 다양한 형태로 확대되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내년 1월 세계 최대 가전쇼인 CES 2015를 앞두고 다양한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가 등장하고 있다. 착용 위치나 형태는 물론, 제공하는 기능도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9b9W6ZTa1LvbSFHXNCRy.jpg

▲ 인바디가 새로 선보이는 인바디밴드(사진)는 세계 최초로 체성분 분석이 가능한 웨어러블 기기다. <사진=인바디>


DbsDIpBVEWz0oMckMvsb.jpg

▲ 제일모직은 NFC를 기반으로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제공하는 로가디스 스마트수트2.0을 출시했다. 사진은 광고모델인 배우 현빈이 직접 스마트수트2.0 의상을 착용한 뒤 시연하는 모습. <사진=제일모직>


RJsCMaDlwBbPpnDNDInW.jpg

▲ 3L랩스 풋로거 

ES3WeyR3eLrBJGiqaIaw.jpg 

▲ 히어기어 프리웨이브즈(hEarGear FreeWavz)

25izlGGawYVjlnXvHR3N.jpg

▲ 로그바 링(Ring) 

BokjKJB73Fu7XtL7toAp.jpg 

▲ 센소리아 피트니스 삭스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41217140739&type=xml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