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최신 프리미엄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20'이 출시 두 달 만에 10만원대(공시약정 현금완납 기준)로 떨어졌다. 대목인 황금연휴를 앞두고 공시지원금이 최대 50만원으로 대폭 상향된 데다 통신사들이 가입자 유치를 위해 일부 유통망에 대규모 판매 장려금(리베이트)을 뿌리면서다. 삼성전자와 통신사들이 '공짜폰 대란'에 준하는 황금연휴 바겐세일에 나선 것이다.


20200504.jpg

삼성 갤럭시 S20 제품 이미지 / 사진제공=삼성


20200504_2.jpg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 휴대폰 집단상가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사진=뉴스1


20200504_3.jpg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50319480843454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