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가 갤럭시Z폴드2와 같은 인폴딩(안으로 접히는) 방식의 새로운 폴더블폰인 '메이트X2'를 공개하면서 접었을 때 틈이 없는 새로운 힌지 기술 등을 강조했지만 오히려 폴더블 특유의 '주름 문제'는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단말기 가격에 이어 디스플레이 수리 비용도 갤럭시Z폴드2보다 비싸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와의 경쟁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https://www.news1.kr/articles/?4224866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