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오포(OPPO)가 연달아 화면이 말리는 새로운 폼팩터 '롤러블폰'에 대한 프리뷰 및 이를 활용한 시연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세계 최초 롤러블폰 출시 계획을 밝혔던 LG전자는 롤러블폰을 접느냐마느냐로 논란이 이는 와중이다. 23일(현지 시간) 오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상하이 2021에서 충전 패드에 닿아있지 않아도 충전이 되는 새로운 무선 충전 기술 '에어 차징'을 선보였다. 오포는 해당 무선 충전 기능 시연에 자사가 개발 중이라고 밝힌 롤러블폰 '오포 X 2021'을 이용해 눈길을 끌었다.

 

https://www.news1.kr/articles/?4221587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