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의 날개 없는 추락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판도를 흔들고 있다. 화웨이의 빈 자리를 샤오미와 오포가 치고 들어오면서 중국 폰의 '세포 분열'이 확연해지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라이벌의 추락을 즐길 겨를도 없이 세포 분열된 또 다른 중국 폰들의 추격을 신경써야 할 처지다. 화웨이가 강세를 나타냈던 유럽과 중국 등에서 '삼성전자 대 중국 폰들'의 격전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2020112708501234455_1606434612.jpg


https://view.asiae.co.kr/article/2020112710145835282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