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 3분기 약 2년 만에 처음으로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 기간 시장 선두인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상위권 업체들 중 가장 큰 성장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총 3억5천24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했다.


lejj_nSkLH7PfelW1IOj.jpg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사진=씨넷)



lejj_LVIjYlrNxp1iVdF.jpg


http://www.zdnet.co.kr/view/?no=20191101075918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