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스마트폰 2강인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폴더블폰 혁신 주도권을 두고 정면 대결을 펼친다. 첫 결전지는 중국이 될 것으로 보인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와 QQ를 통해 갤럭시 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폴드는 오는 8일 현지에 출시된다.

lejj_Kvam35GAkIbUEKm.jpg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사진=씨넷)


lejj_j8BuQLvoa0fXR9u.jpg

화웨이 메이트X.(사진=씨넷)

http://www.zdnet.co.kr/view/?no=20191105121133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