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구글이 시행하기로 한 `인앱 결제(IAP·In-App Purchase)` 정책 관련 법안 심사를 두고 여야가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구글의 인앱 결제 강제 정책을 견제하는 6개 관련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주장하는 여당과 신중론으로 돌아선 야당 사이에 설전이 오갔다. 국내 인터넷 기업들은 관련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입장을 재차 내놓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인앱 결제 정책을 막아도 구글이 비즈니스 모델을 바꿔 비용을 부과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image_readtop_2020_1183034_16056094484435742.jpg

https://www.mk.co.kr/news/it/view/2020/11/1183034/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