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갤럭시S6의 제조원가가 크게 높아짐에 따라 수익성을 위해, 스마트폰 제조와 판매에 들어가는 특허료를 낮추는 데 몰두하고 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6에 들어가는 부품 수는 약 110개로, 이 전 갤럭시S5의 80개보다 30여개가 늘어었다. 특히 알루미늄 소재를 테두리에 사용했던 갤럭시S5와 달리 갤럭시S6는 고가의 알루미늄 금속소재와 특수 강화유리 등 고가의 부품소재를 다수 적용했다.


2015041602100631780001[1].jpg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5041602100631780001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