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요금 9900원, 공시 지원금 89만 9800원 되니 ‘품절’!” LG전자의 지난해 상반기 플래그십 LG벨벳이 뒤늦게 품절 사태를 맞았다. 알뜰폰 통신사 SK 세븐모바일이 월 사용요금 1만원 이하 요금제에도 80만원대 공시 지원금을 싣자, 하루 만에 품절됐다. 저렴한 LTE(롱텀에볼루션) 요금제로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싶었던 소비자들의 수요를 자극했다.

 

20210326000204_0.jpg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10326000272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