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던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는 다시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미국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는 화웨이는 부진을 면치 못하면 점유율 7위로 미끄러질 것으로 예상됐다. 5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화훼이가 스마트폰 생산량 기준 점유율 7위로 미끄러질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대로라면 화웨이는 지난해 3위에서 올해 생산량이 크게 줄어들 것이란 예측이다.


39bcd5ea4651a7e0dbcff77179fb17c1.png


https://zdnet.co.kr/view/?no=20210106081756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