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사들이 LG전자(159,000 +2.91%) 스마트폰을 공짜폰으로 풀며 재고 해소에 속도를 내고 있다. 생산도 내달 종료될 예정이기에 조만간 판매점에서 LG폰을 보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는 시장 철수를 결정한 LG전자 스마트폰에 대한 마케팅 지원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ZN.25951596.1 (1).jpg

서울시내 한 전자제품 매장에 LG 휴대폰이 진열돼 있다. 사진=뉴스1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040614037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