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아픈 손가락으로 품어 온 '스마트폰 사업' 방향에 대한 최종 검토 결과를 이달 중 확정한다. LG전자는 매각과 규모 축소 등을 포함해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해 고심하고 있지만 시장에선 사실상 '사업 철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d392d1c8-808b-4faf-aeae-4ac0714d1183 (1).jpg

 

0ae67a74-129d-470c-97c0-5dac4967565d.jpg

 

157ff6ba-cc11-4fff-a968-688af91f241a.jpg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31513230005181?did=NA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