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강도짓(Highway robbery)이다." "개발자에게 더 불공정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생태계의 제왕으로 군림하며 무려 30%의 앱 수수료를 떼어온 애플이 자사 정책에 반발한 게임업체를 앱스토어에서 퇴출시키면서 이른바 '앱 통행세'를 둘러싼 논란이 한층 거세지고 있다. 구글과 함께 글로벌 앱마켓을 독과점하고 있는 애플의 '갑(甲)질'이 선을 넘었다는 우려가 잇따른다.


2020072610594280555_1595728781.jpg


https://view.asiae.co.kr/article/2020081409235326029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