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시장은 다른 지역과 사업 환경이 매우 다른 만큼 그에 맞게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 중국 제조업체 샤오미의 한국 스마트폰 사업을 맡은 스티븐 왕 샤오미 동아시아 총괄매니저는 이같이 강조했다. '외산폰 무덤'으로 불리는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샤오미가 본격 도전장을 내면서다. 


ZA_22219088_1.jpg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005285432g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