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反) 구글 정서를 타고 토종 애플리케이션(앱) 장터인 '원스토어'가 점유율 확대를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구글이 내년부터 '구글 플레이'에서 거래되는 모든 콘텐츠에 '인(in) 앱 결제 강제' 및 수수료 30%를 강행키로 한 가운데, 토종 앱 장터인 원스토어는 50% 수수료 감면에 나서면서 틈새공략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특히 원스토어는 입점업체 및 거래액을 늘리는 한편 기업공개(IPO)를 통해 외형확대에도 공을 들인다는 방침이다.


2020101202101031054001[1].jpg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20101202101031054001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