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앱스토어에서 앱이 판매될 때마다 30% 수수료를 받는다. 이 수수료는 애플 서비스 사업을 지탱하는 핵심 비즈니스 모델이다. ​ 그런데 소비자들이 이 모델은 독점금지법 위반이라며 들고 일어섰다. 30% 수수료 때문에 치솟은 가격 부담을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는 게 소비자들의 주장이다. ​ 로버트 페퍼를 비롯한 고객들은 2011년 캘리포니아 지역법원에 애플을 제소했다.


sini_iuf9gQEbi9y8yNR.jpg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1128094515&type=det&re=zdk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