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X이 충전기를 꽂은 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던 도중 연기를 내며 폭발했다고 해외 IT전문매체 가젯360(Gadgets360)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피해자에게 연락해 조사에 돌입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미국 워싱턴주에 사는 라헬 모하메드(Rahel Mohamad)는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아이폰X의 iOS를 12.1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고 있는데, 폰이 뜨거워지더니 폭발했다”면서 증거 사진을 게시했다. 


2018111507200828410_1542234006.jpg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8111507251808031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