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8월 ‘스마트폰 대전’의 막이 오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전 세계 소비심리와 수요가 위축된 가운데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고부가가치를 높인 전략 폰을 앞세워 승부수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제조사들은 폼팩터(기기 형태), 색상, 가격 등을 셀링 포인트로 내세워 경쟁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2020071301032503325001_b.jpg

▲  8월 갤노트 20


20200713010325033250011_b.jpg 

 ▲  9월 아이폰 12


20200713010325033250012_b.jpg

▲  LG ‘윙’ 예상 이미지.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0071301032503325001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