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포브스는 16일(현지시간) LG전자가 상반기에 출시한 LG V50 씽큐의 듀얼 스크린에 대해 "1주일간 사용한 결과 현재로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기대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폴더블 옵션"이라고 평가했다. LG전자의 듀얼 스크린은 안쪽에 6.2인치 화면이 있는 탈착식 플립형 액세서리다. 스마트폰에 끼우면 폴더블 폼팩터로 사용 가능하다. LG전자는 초고속 네트워크를 구현하는 5G 스마트폰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V50 씽큐와 함께 듀얼 스크린을 첫 선보였다.


lejj_Lum5eBTRUz1z7t0.jpg


http://www.zdnet.co.kr/view/?no=20190717163152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