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이동통신 시장이 쫓고 쫓기는 중저가폰 경쟁으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 국산폰과 외산폰의 경쟁 뿐 아니라, 국내 제조사와 통신사 내의 대결도 치열하다. ​ 1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달 LG유플러스가 내놓은 중국 화웨이 보급형 스마트폰 ‘Y6’에 이어, 지난주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2016 갤럭시A’ 시리즈와 'K10'을 선보였다.

paikshow_u42HTGdT1Rf.jpg


paikshow_mWSP2lJRmYS.jpg


paikshow_WfZkbn31Uzj.jpg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60118112111&type=det&re=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