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휴대폰 시장에서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는 중국 휴대폰업체들의 향후 점유율은 상승할 수 있을까. 중국 5개 휴대폰업체들의 합산 점유율이 3분기 처음으로 축소되면서 향후 점유율 상승이 쉽지 않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중국 시장과 글로벌 전지역에서의 경쟁이 중국업체들의 역량으로는 버거울 수 있다는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는 판단에서다. 19일 하나대투증권에 따르면 올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19% 증가한 3억2500만대로 집계됐다. 


2014111906332023455_1.jpg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111906332023455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