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제조비용을 줄이기 위해 내년 스마트폰 모델 갯수를 올해 대비 25~30% 가량 축소할 계획이다. 이명진 삼성전자 IR담당 전무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IR 행사에서 “(올해) 가격이 중요해진 스마트폰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없었다”며 “자원, 모델을 줄이는데 중점을 두고 2015년에는 2014년 대비 모델 수를 3분의 1이나 4분의 1 줄이겠다”고 말했다.


DNnInhxalvsGo12oLBVY.jpg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41118045617&type=xml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