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대전이 시작됐다. 삼성전자, LG전자가 5G(5세대 이동통신)· 폴더블 스마트폰 등 프리미엄 신작을 내놓는 데 이어 애플도 아이폰 후속 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마이너스 성장이 지속되는 가운데 하반기 실적을 이끌 제조사들의 차세대 모델 경쟁이 어느 때보다 더 치열할 전망이다.


다운로드 (1).jpg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9090109380593583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