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 이어폰 시장이 소음을 차단할 수 있는 '노이즈 캔슬링' 경쟁에 돌입했다. 점유율 1위 업체인 애플이 노이즈 캔슬링 적용에 앞서 나가고 있으며, 삼성전자도 올 하반기 나올 신제품에 해당 기능을 적용할 예정이다. 3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1분기 무선 이어폰 출하량은 4천500만대로 집계됐다.


jungvinh_gIuetDaMyFZ.jpg


jungvinh_ZC7shUwdjGC.jpg


jungvinh_RDKFVLWsWka.jpg


jungvinh_Svbj5Hf17Cm.jpg


jungvinh_fO2T2FvoHqq.jpg

https://www.zdnet.co.kr/view/?no=20200602173632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