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들어서면서 '중저가 스마트폰 대전' 열기가 뜨겁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애플 등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5월 들어, 일제히 보급형 중저가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꽁꽁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녹이겠다는 전략이다.


0002598548_001_20200518031319100.jpg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20051802100931820002&ref=naver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