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화면 결함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삼성전자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이르면 다음달 중에 출시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국내 이동통신 3사와 막판 망연동 테스트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삼성이 이미 드러난 결함을 어떻게 완성도 있게 보강했는지가 관심거리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주 국내 이동통신 3사에 갤럭시 폴드를 시료를 제공해 망연동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jh7253_CQdLlE7HKIjZF.jpg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를 먼저 사용해 본 이용자들이 화면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사진=씨넷)


lejj_1waNP7dNKlQVD02.jpg 

갤럭시 폴드의 화면 보호막을 떼어내면 안 된다는 내용의 안내문.(사진=트위터)


http://www.zdnet.co.kr/view/?no=20190515095557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