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8’이 21일 공식 출시된 가운데, 논란이 된 ‘붉은 액정’ 문제를 수습하기 위해 삼성이 다음주 소프웨어(SW) 업데이트를 실시하는 카드를 꺼냈다. 정식 출시 1주일 만에 대응책 마련에 나서면서 품질 논란이 추가적으로 확산하는 것을 일찌감치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20170421.jpg

삼성전자 ‘갤럭시S8’ [사진제공=삼성전자]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421000154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