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지난 해 4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선두주자 삼성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4분기 연속 감소세를 면치 못했던 아이폰 판매량이 모처럼 증가세를 기록하는 기쁨도 함께 맛봤다. 2019년 4분기 아이폰 판매량이 6천955만대를 기록하면서 시장 점유율 17.1%를 기록했다고 씨넷 등 주요 외신이 3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가트너 자료를 인용 보도했다.


bskwon_1QlM1126LU4no.jpg

2019년 4분기 애플 아이폰 판매량이 4분기 연속 감소 후 성장세를 기록했다. (사진=지디넷코리아)


http://www.zdnet.co.kr/view/?no=20200304091559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