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검찰이 구형 아이폰 모델의 성능을 고의로 낮춰 논란을 빚은 애플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한 시민단체가 애플 팀 쿡 대표와 애플코리아 대니얼 디시코 대표를 사기, 재물손괴, 컴퓨터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19일 밝혔다.


PYH2018011810970001300_P4.jpg

애플 팀쿡 고발하는 시민단체(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들이 애플 CEO 팀쿸 외 1명을 재물손괴죄, 사기죄 등으로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AKR20180119078000004_01_i.jpg

[연합뉴스TV 제공]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1/19/0200000000AKR20180119078000004.HTML?input=1195m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