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보급형 5G 스마트폰이 대거 출시되는 가운데, 스마트폰 제조사와 이동통신사업자가 5월 5G 스마트폰 흥행에 사활을 걸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상반기 스마트폰 판매가 부진하면서, 프리미엄 제품보다 가격대가 낮은 중저가 5G 스마트폰으로 부진했던 상반기 실적을 반등시킨다는 계획이다.


jungvinh_2Yiu219w8As.jpg

LG벨벳


jungvinh_20pkqG2RxG6.jpg

갤럭시A71 5G.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https://www.zdnet.co.kr/view/?no=20200420174024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