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스마트폰 출시에 줄줄이 나서면서 관련 시장도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스마트폰용 중소형 OLED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로 선두를 지키는 사업이어서 추가적인 수혜가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7일 전 세계 OLED 스마트폰 판매량이 2020년 6억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PS19122700252.jpg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을 탑재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10’. (사진=삼성디스플레이)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856486622722784&mediaCodeNo=257&OutLnkChk=Y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