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화웨이에서 분리된 아너(HONOR)가 화웨이를 누르고 중국 선두를 차지하겠단 야심을 드러냈다. 10일 중국 언론 AI차이징서에 따르면 중국 아너의 자오밍 CEO는 베이징에서 직원들과 소통회를 갖고 '아너의 목표는 중국 휴대전화 시장 1위'라고 밝혔다.


91d2eb2ed582dd01405c0d29adfb1568.jpg

아너의 자오밍 CEO (사진=아너)


https://zdnet.co.kr/view/?no=20201211090928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