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도 '거거익선(크면 클수록 좋다는 말)'이라는 말이 낯설지 않게 됐다. 한 손에 딱 들어오는 크기 대신, 6인치 넘는 크기가 기본 사양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13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 중 6인치가 넘는 '슈퍼 패블릿(폰과 태블릿의 합성어)'의 비중이 31.1%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5년 1.5%, 2016년 2.3%에 불과했던 6인치대 스마트폰 비중은 2017년 8.5%, 작년 24.1%로 크게 뛴 후 올해 처음으로 30%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PCM20190911000102990_P4.jpg


https://www.yna.co.kr/view/AKR20190911152400017?input=1195m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