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올해 전략 무기인 갤럭시 S21의 열풍이 심상치 않다. 삼성전자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당초 준비된 갤럭시 S21 시리즈 일부 모델의 사전 개통 물량이 부족해 부득이하게 예약자 개통 기간을 내달 4일까지 일주일 연장하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갤럭시S21이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얻으며 삼성전자 내부적으로 예측한 물량보다 사전개통이 늘어나 이같은 사태가 촉발 됐다는 설명이다.

 

202101281358534780_l.jpg

 

갤럭시 S21 울트라 팬텀블랙

 

202101241342283345_l.jpg

 

갤럭시S21 삼성전자 제공

202101281400420043_l.jpg

https://www.fnnews.com/news/202101281345061351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