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시장에서 5세대(5G) 이동통신용 스마트폰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갤럭시S21과 LG 롤러블을 선보이면서 올해 5G 폰 시장에서의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7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5G 보급률은 중국이 적극적으로 5G 상용화에 나서면서 전체 스마트폰의 19%에 이르렀다. 5G폰 생산량은 2억4000만대에 달했다.


optimize.jpg

갤럭시S21 렌더링 이미지 © 뉴스1


optimize (1).jpg

LG전자는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롤러블폰용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롤러블폰의 에뮬레이터를 업로드했다.(LG전자 제공) © 뉴스1


optimize (2).jpg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가 발표한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전망치. © 뉴스1


https://www.news1.kr/articles/?4174024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