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S 등 애플 신작 스마트폰 3종의 출시 첫 주 성적이 전작의 6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출시 첫 주인 2∼7일 이통 3사를 통해 개통된 아이폰XS·XS맥스·아이폰XR은 약 17만대로 추산됐다. 전작 아이폰8과 아이폰X의 출시 첫 주 성적(총 28만대)과 비교하면 60%에 불과한 수준이다.


PYH2018110201660001300_P4_2018.jpg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11/08/0200000000AKR20181108159700017.HTML?input=1195m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