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제재로 여러 국가가 중국 화웨이에 등을 돌리는 가운데 중국 스마트폰 2위 기업 오포(OPPO)가 틈새 공략에 본격 나서고 있다. 23일 중국 관차저왕 등 언론을 종합하면 오포는 최근 일본, 유럽 통신사와 잇따라 협력키로 하면서 해외 시장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유럽 시장에서는 이미 시장 점유율을 큰 폭으로 늘렸다.


ec01829387ab55ceb39ee89b7ef5409e.jpg

닛케이 중문 뉴스에서 오포의 일본 시장 진출 소식을 전했다. (사진=닛케이 중문 뉴스)


https://zdnet.co.kr/view/?no=20200724072701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