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과 중국이 갈수록 멀어지고 있다. 중국 대표기업 화웨이는 구글 안드로이드 앱을 쓸 수 없게 됐다. 구글 역시 중국 검색시장 복귀를 위해 추진했던 '드레곤플라이' 프로젝트를 사실상 포기했다. 여기에다 구글이 최근 중국 생산 기지를 베트남으로 이전할 계획까지 추진하고 있어 둘 간의 관계는 돌아갈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는 분석이다. 29일 중국 레이펑왕은 '구글과 중국의 거리가 점점 멀어진다'는 제하 기사를 통해 이같이 지적했다.


hjyoo_jKWyJfe8hdo4XK.jpg


https://www.zdnet.co.kr/view/?no=20190830085658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