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데이터 무제한 5G요금제에 하루 사용량을 제한한 것과 관련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KT 요금제는 '무늬만 무제한'이라며 용량 제한을 없앨 것을 요구하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비등해지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KT의 대응이 주목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KT는 무제한 요금제에 '하루 53GB를 초과해 이틀 연속으로 데이터를 사용할 경우 최대 1Mbps(초당 메가비트)로 데이터 속도를 제한하고, 이용제한이나 차단 또는 가입 해지될 수 있다'는 약관 조항을 놓고 여러 가지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2019032815142028987_1553753660.jpg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9040908010447734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