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G보다 최대 20배 빠른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을 손에 쥘 날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25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이동통신전시회 MWC19에서는 그야말로 5G 향연이 이어졌다. 올해 MWC를 장악한 한국과 중국 업체들은 너도나도 5G 단말기를 앞세워 기술력을 과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lejj_pC55G29Cq6AmDy0.jpg

삼성전자 갤럭시S10 5G가 MWC19 부스에 전시됐다.(사진=삼성전자)


http://www.zdnet.co.kr/view/?no=20190227171754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