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정체된 혁신을 극복하기 위한 제조사들의 하드웨어 스펙 전쟁과 중국의 추격이 두드러졌다. 업체 간 경쟁이 심화되며 스마트폰의 성능은 꾸준히 개선됐지만, 길어진 교체 주기의 영향과 더불어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충분히 자극하지 못하면서 전체 시장은 역성장했다. ​ 소비자 수요가 줄고 성능이 상향평준화되자 스마트폰 신제품은 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lejj_EvnVMxDnvzVvui1.jpg


왼쪽부터 애플, 삼성전자, 화웨이의 하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사진=각 사)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1211064524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