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지만 IM(IT·모바일)부문의 표정은 썩 밝지 않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가 IM부문에서 약 2조5000억원의 영업익을 거둔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중국 스마트폰의 추격 등 해외시장에서의 경쟁 심화로 앞날이 불투명하다는 게 안팎의 대체적 분석이다.


2018010910045736784_1515459897.jpg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8010910073218863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