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기존 리튬이온 전지보다 충전용량은 45% 향상시키면서 충전속도를 5배 이상 빠르게 만들 수 있는 배터리 소재 '그래핀 볼'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배터리는 고속충전 기술을 사용하더라도 완전충전에 1시간 가까이 걸렸지만, '그래핀 볼' 소재를 사용한 배터리는 12분이면 완전히 충전할 수 있다. 또한 전기차용 배터리가 요구하는 온도 기준인 60도까지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다.


NISI20171127_0000073417_web.jpg

【서울=뉴시스】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기존 리튬이온 전지보다 충전용량은 45% 향상시키면서 충전속도를 5배 이상 빠르게 만들 수 있는 배터리 소재 '그래핀 볼'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1127_0000159347&cID=13001&pID=13000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